•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공개상담실
신재호 원장
정신건강의학과  l  마음사랑의원
일반 정신과 질환
게임 중독으로 상처받은 가족 심리 치료
2010-08-26 05:55 l 조회 5830
- 성별 :
- 출생년도 : 1979
- 음주여부 :
- 흡연여부 :
- 상담내용 :

안녕하세요. 원장님.
저희 오빠의 게임 중독으로 인해 와해된 가족 관계와, 연로해지시는 부모님의 심리 상태가 걱정되어, 상담을 신청합니다.

저희 오빠는 일류대 졸업생이지만, 삼십대 중반의 나이로 자칭 '고시생'입니다.
(같은 대학을 다니며, 8년간 곁에서 지켜봐온 저로써는, 오빠를 인터넷 게임 중독자라 생각합니다. )

저는 서울로 진학한 후 유학 출국 전(2006년)까지는 나름 오빠와 부모님의 중간다리 역할을 하려 노력 했습니다. 대학 2학년때부터 오빠의 게임 중독을 알아채고는 오빠를 붙잡고자하는 별의별 노력들과 함께, 부모님께 상담치료를 통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자고 지금까지 말씀드렸습니다만 다 허사였지요.

출국 후에는 1년에 한번씩 한국에 2주간 다녀오며, 오빠와 부모님을 어떻게서든 설득하여 화해모드를 만들곤 했습니다. 그 화해 모드 기간 동안 오빠는 부모님의 집에서 부모님의 뒷바라지를 받으며 그 누구도 강요한 적 없는 고시 공부를 했습니다. 

그렇게 2007년, 2008년 그리고 2009년,  매년 1차 시험에 합격한 오빠는, 사소한 불씨하나로 부모님과의 불화가 생기며, 가출을 하더라구요. 그럴때마다 저는 매년 외국에서 상심하신 부모님을 위로해 드리며 많이 자책 했습니다. 내가 오빠의 일을 책임지지도 못하면서, 괜히 부모님께 기대를 드렸다가 더 큰 실망만 드리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뵐 때마다 연로해져가시는 부모님께 큰 죄를 짓는 것 같아 올해는 아무 노력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돌아왔는데, 이후에 부모님이 많이 힘들어 하십니다. 그러면서 오늘 어머니께서 물어보시더군요. 그런 상담은 어떻게 받는거냐고...
제가 10년 넘게 원하던 바였습니다만, 아는 게 없어서 말씀 드릴게 없더군요.

 저는 오빠의 상태를 걱정할 여력이 없습니다. 스스로 동기가 없다면, 이런 치료는 힘들다고 알고 있거든요. 이미 10대의 정신상태로 퇴행한 오빠는  상담 얘기를 꺼내면 '미친 사람' 취급한다며, 더 극단으로 달릴지 모릅니다.

하지만, 부모님은 상담을 받으셨으면 합니다. 적어도 잘 못된 내부 기인으로 우울증이 오거나 두분의 사이가 극단으로 달리는 일은 없었으면 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제가 결혼을 하게 되면 두 분께서 얻으실 상실감도 걱정입니다. 두분의 상담만으로도 이런 치료가 가능할까요?  이런 치료가 가능하다면 어디로 가야합니까? (대학 종합 병원의 정신과로 가야할까요?) 이런 심리상태는 어떤 병명(?)이 붙겠습니까? (우울증인가요? 홧병인가요?) 외국에서는 therapy라고 하는데, 심리치료라고 하면 적당할까요?

미리 답변 감사드립니다.


 
Re:게임 중독으로 상처받은 가족 심리 치료
2010-08-30 01:18
안녕하세요. 하이닥 정신과 상담의 신재호입니다.
 
가족 곁에 있지 않기에 더 안타까운 마음이 많으시겠습니다.
 
오빠의 방황과 인터넷 중독, 부모님과 오빠의 불화, 이런 문제들로 인한
부모님의 불화..
 
가족 갈등의 씨앗이 해결되지 않으면 점점 더 큰 불화를 만들게 됩니다.
 
하지만 가장 골이 깊은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가
갈등을 더 키우는 부작용을 가져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돌아가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다시 말하면 질문자님의 생각대로 부모님부터 상담을 받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부모와 자녀의 갈등이 골이 깊어지면 작은 것 하나도 서로를 이해하는 것이 어렵게 되고 상처를 받는 경우를 많이 보았습니다.
 
이 때 어느 한 쪽이 상대를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의 그릇을 키우고 여유를 가질 수 있어야 합니다.
 
과거 명문대를 졸업하고 미래에 대한 많은 꿈을 가졌을 오빠도 지금은  아마 많은 자존심의 상처를 받고 좌절감으로  주변의 어떤 조언도 거부하는 것 같습니다.
 
어머니께서 상담에 관심을 보이셨다면 이 때가 적기일 것이라 생각됩니다.
 
질문자님이 언급한 내용만으로 부모님의 진단을 내릴 수야 없지만 대개 힘든 일로 속 썩이다보면 홧병을 앓는 경우가 많습니다. 심해지는 경우 심한 우울증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치료는 꼭 대학병원 정신과가 이런 경우를 더 잘 다루리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습니다.
부모님께서 편하게 상담할 수 있는 정신과를 찾으시는 것이 좋으리라   생각됩니다.
가족 모두가 참여하는 가족 치료는 주로 심리학을 전공하는 분들이 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도움 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