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하루 우유 1~2잔, 뱃살 고민 해결에 도움
등록일 2017-10-16 오후 5:12

매일 남성은 우유 1잔, 여성은 2잔을 마시면 뱃살이 빠지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아져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을 개선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강대희 교수와 중앙대 식품영양학과 신상아 교수 연구팀은 ‘한국 성인의 우유 섭취와 대사증후군의 관련성’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를 통해 연구팀은 하루에 우유를 남성은 1컵(200㎖), 여성은 2컵을 마실 경우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각각 8%, 32%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사증후군은 고혈당,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혈증 등 각종 성인병이 복부비만과 함께 여러 개가 한꺼번에 나타난 상태를 말한다.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전국 38개 종합병원을 방문한 성인 건강검진 수검자 130,420명(성인 40~69세)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으며, 하루 섭취 칼로리는 남성 800~4,000kcal, 여성 500~3,500kcal였다. 요인별 기준으로는 복부비만 - 허리둘레 남자 90cm, 여자 80cm 이상, 고중성지방혈증 - serumTG 150mg/dL 이상, 몸에 좋은 HDL(고밀도 콜레스테롤) - 남자 40mL/dL, 여자 50mL/dL 이하로 진행했다.

연구팀이 특히 우유 섭취와 대사증후군 위험요인과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위험도 등 대사증후군 위험 요인과 연관된 모든 수치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우유

남성의 경우 하루 우유 1컵, 여성은 하루 2컵을 마실 경우 우유를 아예 마시지 않거나 한 컵 미만으로 마실 때보다 복부비만 위험이 남자 9%, 여자 21% 더 낮았다. 고중성 지방혈증 위험은 남자 16%, 여자 24%, 고콜레스테롤혈증 위험은 남자 17%, 여자 39%가 낮았다.

이에 대해 신상아 중앙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우유의 칼슘과 단백질, 필수지방산이 지방흡수와 혈중 중성지방을 감소시키며, 몸에 나쁜 LDL은 낮추고 몸에 좋은 HDL은 증가시키는 지질 개선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강대희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우리나라 국민 13만 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코호트 연구에서 나온 결과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하고 “매일 꾸준히 우유를 마시면 대사증후군 예방은 물론 건강유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뉴트리언트'(Nutrients) 최근호에 게재됐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