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임신 전후 미세먼지 노출, 기형아 출산 위험 높여
등록일 2018-01-04 오후 4:43

임신 전후에 미세먼지 등의 대기 오염에 노출된 여성은 선천성 기형아 출산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신시내티아동병원 수석 연구원인 Emily DeFranco 박사는 임신 기간 중 대기 오염 노출에 가장 민감한 시기는 임신 전후 1개월이라고 밝혔다.

Emily DeFranco 박사 연구팀은 공기 중으로 들어가는 미세 입자와 액체 방울 등의 초미세먼지의 영향을 조사했다. 미세먼지는 한번 흡입하면 폐 깊숙한 곳에 갇혀 혈액에 들어갈 수도 있다.

미세먼지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0년까지 미국환경보호국(EPA)이 오하이오 주 내 57개 대기 측정소에서 수집한 미세먼지에 대한 정보를 분석했다. 또한, 오하이오 주 보건부로부터 얻은 출생 증명서를 수집 후 임산부가 미세먼지에 노출된 정도와 아기의 선천성 결함 간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임신 전후에 초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선천성 기형아 출산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나타났다. DeFranco 박사는 본 연구에서 대기 오염에 대한 노출과 아이의 선천성 결함에 관한 연관성을 발견했지만, 관찰연구이기 때문에 인과관계를 증명하지는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 보고서는 소아과학저널(The Journal of Pediatrics) 온라인에 게재되었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