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스트레스 높은 남성은 암 위험 20% 증가, 여성은 무관”
등록일 2018-01-24 오후 5:41

장기적으로 ‘스트레스가 높다’고 느끼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암에 걸릴 위험이 약 20% 높아진다는 사실이 일본 국립암센터의 역학조사 결과 밝혀졌다.

남성

암 발병 부위별로는 간암과 전립선암에서 스트레스의 영향이 강하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에 대해 “흡연과 음주 등 암 위험 요인이 되는 생활 습관의 영향을 배제할 수 없으므로, 향후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일본 전국 10개 보건소 관내의 40~69세 남녀 약 8만명을 대상으로 1990년 이후의 연구 시작 시점과 그로부터 5년 후 2회에 걸쳐 평소 느끼고 있는 스트레스에 대해 조사했다. 또한 평균 13년간의 건강 상태를 추적하고, 장기적인 스트레스 수준의 변화와 암 발병의 관련성을 검토했다.

그 결과, 연구 시작 시점과 5년 후의 스트레스가 모두 높았다고 답한 남성 그룹이 모두 낮았다고 답한 남성 그룹보다 암에 걸릴 위험이 1.19배 높았다. 반면 여성에서는 스트레스와 암의 관련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과학 잡지 ‘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됐으며, 일본 산케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