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혈액 검사만으로 알츠하이머병 위험 알아낸다
등록일 2018-02-01 오후 6:05

알츠하이머병의 발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단백질이 뇌에 쌓이는 것을 혈액 검사를 통해 판정하는 방법을 일본 국립장수의료연구센터 등의 연구팀이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검사법은 뇌 영상 검사에 필적하는 수준의 진단법과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을 보고 있는 노인

알츠하이머병은 발병 20년 전부터 뇌에 비정상적인 단백질인 '아밀로이드 베타'가 쌓이기 시작한다. 지금까지는 이를 확인하기 위해 양전자 방출 단층 촬영(PET) 등 고가 영상 검사와 신체적 부담이 큰 뇌척수액 검사가 필요했다.

연구팀은 혈액 중에 미량 누출되는 아밀로이드 베타와 관련된 3종류의 물질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뇌에 축적되어 있는지 정밀하게 추정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 방법을 사용해 일본과 호주의 노인 총 232명의 혈액을 분석한 결과, PET 영상 검사로 측정한 아밀로이드 베타의 축적 여부와 약 90%가 일치했다.

이 방법이 임상 진단에 사용되기까지는 몇 년이 걸릴 전망이다. 연구팀은 “이 방법을 통해 저비용으로 간편하게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해 노인 검진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는 알츠하이머병을 퇴치하는 약이 없기 때문에 치료와 예방약의 개발을 병행하여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내용은 영국 과학지 ‘네이처(Nature)’ 온라인판에 발표됐으며, 일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등이 보도했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