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9월 9일은 ‘귀의 날’, 귀 건강 지키는 법
등록일 2013-09-09 오전 10:00

9월 9일은 대한이비인후과학회가 지정한 ‘귀의 날’이다. 귀는 소리를 듣거나 분별하는 청각 기능뿐만 아니라 균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평형감각을 담당하는 중요한 기관이다. 하지만 최근 휴대용 음향기기 사용의 보편화로 10대~20대의 난청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고, 신생아에게 나타나는 선천성 질환 중 발병률이 가장 높은 장애가 난청으로 나타났으며, 여름철 물놀이 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탓에 각종 귀 질환으로 고생하고 있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귀는 손이나 발처럼 몸의 각 부분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으므로 귀에 이상이 생기면 몸 전체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건강한 귀 관리법을 알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 귀지는 한 달에 한번 정도 제거

귀를 손가락으로 막고 있는 남자

“코끼리 다리보다 가는 것은 귀 속에 넣지 말라”는 서양의 옛 속담이 있듯이 가능한 귀에 손을 대지 않는 것이 귀 건강을 지키는 최상의 예방법이다. 특히 귀지는 더러운 물질이라는 인식 때문에 습관적으로 귀지를 파내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오히려 귓속 피부에 상처를 내 세균 증식과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귀지는 외이도 땀샘에서 분비되는 물질이 공기 중 먼지나 각질 등과 섞여 만들어 지는 것으로, 외이도로 들어오는 이물질의 출입을 막아주는 보호막 역할을 한다. 또한 우리 몸의 자정작용에 의해 자연스럽게 귀 밖으로 밀려나오기 때문에 굳이 제거해주지 않아도 빠져 나와 없어진다.

만약 귀지가 쌓여 불결함이 느껴진다면 한 달에 한번 정도 샤워 후 물기가 남아 있을 때 면봉으로 조심스럽게 닦아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 이어폰 대신 헤드폰 사용 권장

일반적으로 비행기 소음이나 공사장 소음에 준하는 100데시벨 정도의 소리를 지속적으로 듣게 될 경우 청력을 손실하게 된다고 알려져 있다. 우리가 평소에 사용하는 이어폰의 최대 소리 강도도 이와 같은 정도인데, 놀랍게도 우리는 그 사실을 잘 인지하지 못한다. 이는 소리가 갖고 있는 음높이의 차이나 리듬감 등에 따라 실제 소리강도와 체감 소리강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지속적인 소음에 노출되면 소음성 난청 등과 같은 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의사소통이 어려워져 자신감을 잃게 되고 우울증까지 이어질 수 있다. 난청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어폰 볼륨을 50데시벨 이하로 조절해 듣고, 이어폰 보다는 헤드폰 사용을 권장하며, 지하철과 같이 시끄러운 곳에서는 음악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

◆ 감자, 돼지고기, 시금치 등은 ‘귀보신’ 음식!

우리가 평소에 즐겨 먹는 음식 중 특히 귀에 좋은 음식들이 많이 있다. 이것들을 챙겨 먹으면 생활 속에서 간편하게 귀 건강을 챙길 수 있다. 먼저 세포 재생과 분열에 도움을 주고 달팽이 관을 보호하는 아연 성분이 많이 들어간 해조류(미역, 소라 굴 등)와 견과류(호두, 잣, 밤 등)가 있다. 이 음식들은 특히 소리를 듣기 위해 필요한 청각세포가 손상되어 발생하는 난청을 예방하는데 좋다.

또한 귓속 신경을 안정시켜주는 효과가 있는 비타민B1은 감자와 돼지고기에 많이 함유되어 있다. 당근, 브로콜리, 시금치 등 녹황색 채소에는 세로토닌을 합성하는데 사용되는 엽산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스트레스에 민감한 기관인 귀에 효과적이다.

청심국제병원 이진우 이비인후과 진료과장은 “청력은 한번 잃으면 다시 되돌리기 어려운 만큼 치료보다는 예방이 중요하다”며 “올바른 관리법을 숙지하고 실천하여 청력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