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20~30대 여성이 노인보다 비타민D 결핍 심한 이유는?
등록일 2017-12-05 오후 5:03

20, 30대 젊은 여성 10명 중 8명은 칼슘대사에 관여해 골다공증 예방과 치료에 반드시 필요한 영양소인 비타민 D를 충분히 보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여성 노인과 비교해도 20, 30대 여성의 비타민D 결핍률은 2배 이상 더 높았다.

비타민 D는 태양에 노출된 피부를 통해 합성되는 비타민이다. 연어, 고등어 등과 같은 기름진 생선이나 달걀노른자, 표고버섯 등 식품을 통해 섭취할 수도 있다.

앉아서 일하는 여성

제주한라대 간호학과 김지인 교수가 제5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19세 이상 성인 여성 2403명의 나이, 스트레스 인지 정도, 걷기 운동 실천 여부 등 여러 요인이 비타민D 결핍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김 교수는 혈중 비타민D 농도가 20ng/㎖ 이하일 때 비타민D 결핍 상태로 판단했다. 국내엔 이와 관련된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태다.

연구 결과 국내 성인 여성 10명 중 8명 이상은 비타민D 결핍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성인 여성 중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기준 이하인 사람은 81.4%였다.

연령이 낮아질수록 비타민D 결핍률은 더 높아졌다. 65세 이상 여성의 62.2%는 비타민D 결핍이었다. 하지만 40~64세에선 79.9%, 19~39세에선 88%로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비타민D 결핍을 가진 사람의 비율은 증가했다.

비타민D 결핍률은 65세 이상 여성 노인에 비해 40~64세 여성에서 약 2배, 20~30대에서 약 2.5배 높았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비타민D가 일차적으로 태양에 노출된 뒤 합성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경제활동이 가능한 비교적 젊은 나이의 여성 대부분이 일조시간에 실내에서 생활하며 태양에 노출되는 시간이 적다는 점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젊은 여성들이 피부 망가질까 봐 자외선을 일부러 피한 탓도 있다.

비타민 D의 결핍 여부는 생활 습관과 정신건강 등에도 영향을 받았다. 평소 걷기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은 꾸준히 걷기 운동을 하는 사람에 비해 비타민D 결핍률이 약 1.6배 높았다.

스트레스를 크게 받는 사람의 경우에도 비교적 스트레스를 덜 받는 사람보다 비타민D가 부족할 위험이 1.6배 높았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스트레스와 비타민D 수준을 비교한 연구가 없어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스트레스호르몬이라 불리는 코티솔이 혈중 비타민D와 상관관계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며 “비타민D 결핍 예방, 중재에 있어 여성 개개인의 심리사회적 요인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선 출, 퇴근이나 등, 하교 시의 이동 등을 포함해 매주 5일 이상, 한번에 30분 이상 걸어 다닐 경우 꾸준히 걷기 운동을 하는 사람으로 분류했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디지털정책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