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장기기억에 필수적인 단백질 규명...치매 등 치료 기대
등록일 2017-12-05 오후 5:08

뇌에서 장기 기억을 형성하는 데 필수적인 단백질 분자가 규명됐다. 일본 자연과학연구기구 기초생물학연구소 연구팀은 뇌에서 장기 기억을 형성하는 데 필수적인 단백질의 분자를 특정했다고 발표했다.

뇌건강

시이나 노부유키 교수(신경세포 생물학) 연구팀은 뇌의 기억 중추(대뇌, 해마)에있는 단백질 분자 ‘RNG105’에 주목했다. 유전자 조작으로 RNG105를 결손시킨 쥐와 일반 쥐 총 32마리를 반은 어둡고 반은 밝게 한 상자에 넣고, 어두운 곳에서 전기 충격을 주어 두려움을 기억하게 한 후 시간을 두고 상자에 다시 넣어 어두운 쪽에 머무르는 습성(쥐의 본래 습성)을 측정했다.

5분 후에는 RNG105 결손 쥐와 일반 쥐의 단기 기억에 차이가 없었지만, 하루 및 일주일 후에는 큰 차이가 생겼다. 결손 마우스의 경우 시간이 지나면서 어두운 쪽에 머무르는 시간이 충격 전의 평균에 근접했다. 어두운 곳을 좋아하는 습성을 회복하고 몇 시간 이상의 장기기억이 현저히 저하된 것.

장기기억은 뇌의 신경세포(뉴런)의 연결고리인 시냅스 강화가 필요하다. 보통 마우스의 경우 RNG105를 포함해 정보 전달 RNA가 시냅스 근처에 많이 배치된다는 사실이 전위 분석에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RNG105가 장기 기억 형성에 필요한 분자’라고 결론냈다.

시이나 교수는 "치매는 물론 루게릭병(ALS)과 자폐증 스펙트럼의 원인인자를 밝혀낼 가능성이 있으며, 이를 응용한 임상 및 신약 개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온라인 과학잡지 'eLife'에 게재됐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