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물고 씹고 삼키는 ‘입 기능’ 저하, 사망 위험 높인다
등록일 2018-01-12 오후 3:27

사레들리는 일이 잦아지거나 딱딱한 것을 먹기 어려워지는 등 ‘입’의 기능 저하가 미래의 사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사실이 일본 도쿄대 연구팀의 연구 결과 드러났다.

연구팀은 2012년 일본 치바현 카시와시에 거주하며 요양간호가 필요하지 않은 상태에 있는 65세 이상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입을 손으로 가린 남성

조사는 ▲남아있는 치아가 20개 미만이다 ▲무는 힘이 약하다 ▲입을 교묘하게 움직이지 못한다 ▲혀의 힘이 약하다 ▲딱딱한 음식을 먹기 어렵다 ▲목이 잘 멘다의 6항목에 대한 질문으로 이뤄졌으며 해당 항목이 3항목 이상인 경우와 1~2항목인 경우, 0항목인 경우의 세 그룹으로 나누어 약 4년 후 각 그룹의 건강상태를 확인했다.

그 결과 연령 등의 영향을 제거해도 3항목 이상 해당 그룹은 0항목인 그룹에 비해 사망률이 2.09 배, 요양간호가 필요하게 된 비율은 2.35배였다. 또한 2년 이내에 노화로 인해 근력이 감소되는 ‘살코페니아(근감소증)’ 상태가 된 비율은 2.13배, 근력뿐만 아니라 의욕 저하 등 심신의 활력이 떨어지는 ‘프레일’ 상태가 된 비율은 2.14배였다.

입의 기능이 저하된 사람은 식사량이 적고 육류 ​​섭취량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었다.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줄어들어 영양 상태가 불량해지고 체력 저하와 건강 악화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도쿄대 고령사회종합연구기구의 이이지마 가츠야 교수(노인의학)는 "치아의 개수에만 주목하기 쉽지만 무는 힘이나 발음의 악화 등 사소한 증상이 축적되면 신체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입의 기능이 약해지는 것은 자각이 어려우므로 정기적인 치과 검진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 연구결과는 일본 아사히신문 등이 보도했으며 노인학 국제전문지 ‘Journal of Gerontology'에 발표됐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본 서비스는 e-제너두(주)(주)엠서클이 제휴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